• 최종편집 : 2019.12.11 수 16:14
> 지역소식
“핸드폰 말고 곡성꿈놀자학교에서 숲이랑 놀자”전국 오리엔티어링 미니대회 성공리에 마무리
김다은 기자  |  dg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14:26: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핸드폰만 보던 아이들이 지난달 30일 곡성군을 찾아 신나게 숲을 뛰어다녔다.

군은 지난달 30일 입면 제월섬에서 열린 ‘전국 오리엔티어링 미니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곡성꿈놀자학교 프로그램의 하나로 개최된 이번 오리엔티어링 대회는 전국 초등생 가족 200명(1팀당 2명)이 참여해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각각 50여팀씩 오리엔티어링을 진행했다.

오리엔티어링은 지도와 나침반 등을 활용해 정해진 지점을 모두 방문하고 시간 내에 목적지까지 돌아오는 것으로 학년별 3개 그룹으로 진행됐으며 부모와 자녀가 한 조를 이뤄 경기가 펼쳐졌다.

특히 유근기 군수와 곡성중앙초 하정욱 학생으로 이루어진 팀과 허성균 곡성교육장과 고달초 지창우 학생으로 이루어진 팀이 첫 출발주자로 나서 스타트를 끊은 후 30초 간격으로 50여 팀이 차례대로 출발했다.

참가자들은 대회 전후로 체험부스에서 지도 알아보기, 나침반과 축적, 우리 동네 길찾기 등에 대해서도 배워볼 수 있었으며 대회가 끝난 후에도 숲 교육 미니토크가 진행돼 학부모들의 관심을 끌었고 참가자들은 ‘상상 속의 덴마크’의 저자 에밀 라우센과 잔디광장에 앉아 북유럽 숲 교육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군은 꿈놀자학교 홍보부스를 통해 곡성의 교육 정책에 대해 홍보하고 참여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했다.

서울에서 온 학부모 A씨는 “도시에서 접하기 힘든 숲 교육을 오리엔티어링 대회를 통해 경험하게 되어 너무 즐거웠다. 앞으로도 곡성에서 진행되는 꿈놀자학교 숲 프로그램에 꼭 참여하고 싶다” 고 말했다.

유근기 군수는 “아이들이 숲에서 놀며 자연스레 모험심, 도전정신, 자신감, 성취감을 얻게 된다”며 “제월섬을 아이들의 숲 교육장이자 모험놀이터로 만들어 아이들의 꿈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곡성꿈놀자학교는 아이들을 위한 창의 교육 실현을 위해 곡성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숲 교육 플랫폼으로 오리엔티어링뿐만 아니라 아빠랑 나무집짓기, 트리클라이밍, 알렉산더 테크닉 등 다양한 숲 교육을 실시하며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꿈놀자학교의 다음 프로그램이 궁금하다면 인터넷에서 ‘곡성꿈놀자’를 검색하거나 카카오톡 채널에 추가하면 더 빠르게 소식을 받을 수 있고 미래교육팀(061-360-8258)을 통해서도 궁금한 사항을 물어볼 수 있다./김다은 記者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사회1 담양
사회2 곡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죽녹원로 149  |  대표전화 : 061)383-9401~2  |  팩스 : 061)383-9403  |  곡성취재본부 : 010-2647-11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265호(2008. 9.30)  |  발행인/편집인 : 한명석  |  이메일 : dgtimes@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명석  |  Copyright © 2013 담양곡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