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09:52
> 종합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지지부진하면 됩니까”윤영덕 국회의원, 집행률 제고 위한 사업계획 주문
양상용 기자  |  dg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6  10:08: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애대학생의 학습효과 증대 및 고등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예산 집행률이 매년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양 출신 더불어민주당 윤영덕(광주 동남갑, 교육위원회) 국회의원은 지난 25일 교육위원회 교육부 소관 2019회계연도 결산심사에서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집행률이 2016년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다”며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의 집행률 제고를 위한 면밀한 사업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장애대학생 수는 2016년 8747명에서 2017년 9103명, 2018년 9345명, 2019년 9653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2015년 1121명에서 2016년 988명, 2017년 978명, 2018년 840명, 2019년 657명으로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대상자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을 신청한 대학도 2017년 77개 대학에서 2018년 65개 대학, 2019년 51개 대학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덕 의원은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참여 대학 감소는 지원 학생수 감소로 이어졌다”며 “교육부와 대학의 무관심으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장애대학생에게 돌아갔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교육부는 장애대학생 지원사업 감소에 대한 원인을 찾기 위한 어떤 조사도 없었다”며 “현장을 파악하지 않은 행정 편의적인 업무처리 결과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체적인 조사를 다시 해서 사업의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은 고등교육 확대에 따른 장애대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2005년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장애대학생의 교육활동 편의를 위해 일반·전문·원격도우미 지원사업으로 운영되어 왔으며 올해부터는 장애대학생 교육활동 지원사업으로 사업명을 변경해 운영하고 있다./양상용 記者
 

양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사회1 담양
사회2 곡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죽녹원로 149  |  대표전화 : 061)383-9401~2  |  팩스 : 061)383-9403  |  곡성취재본부 : 010-2647-11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265호(2008. 9.30)  |  발행인/편집인 : 한명석  |  이메일 : dgtimes@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명석  |  구독료 납입계좌 농협 621-01-090207  |  Copyright © 2013 담양곡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